애저부터 팀즈까지 혁신 서비스 강화,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 2021 혁신 기술 대거 공개

홈 > 기획·특집 > 취재
취재

IT | 애저부터 팀즈까지 혁신 서비스 강화,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 2021 혁신 기술 대거 공개

권경욱 기자 0   0

마이크로소프트가 현지시간 3월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그나이트(Microsoft Ignite) 2021’에서 회복탄력성과 미래 재건의 혁신 기반이 되는 새로운 기능을 대거 공개했다.  


이그나이트는 마이크로소프트가 IT 전문가, 관리자, 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가장 큰 연례행사 가운데 하나로, 이번 행사는 48시간 동안 기술 리더 등 15만 명 이상의 참석자가 디지털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thumb-3696014431_sgOx7JDW_6567df24192567839dc5fa9e794467f8418a52d9_600x338.jpg

▲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가 이그나이트 2021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이그나이트 2021 기조연설에서 “10년 전 클라우드 시대의 도래를 이야기했다면, 이제는 우리 삶을 완전히 바꿔버린 클라우드가 다음 단계의 대단위 경제 성장을 어떻게 이끌지 이야기할 때”라며 “어디에나 존재하고 탈중앙화된 컴퓨팅, 독립된 데이터와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능력이 향상된 창작자들과 커뮤니티, 모든 글로벌 인력에 확장된 경제적 기회, 그리고 신뢰를 기반으로 한 기술이 향후 클라우드의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현실에 발을 들이다, ‘마이크로소프트 메시(Microsoft Mesh)’ 공개


먼저 알렉스 키프만(Alex Kipman) 마이크로소프트 AI 및 혼합현실 기술 펠로우는 새롭게 공개된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메시(Microsoft Mesh)가 제공하는 최초의 몰입형 스피치 경험을 통해 혼합현실이 어떻게 협업에 접목되고 있는지 공개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는 메시가 혼합현실 디바이스인 홀로렌즈2와 결합해 영화나 게임 등에 적용한 특별한 무대가 펼쳐졌다.



thumb-3696014431_7W9Xn5lE_6567df24192567839dc5fa9e794467f8418a52d9_600x338.jpg 

▲ 알렉스 키프만(Alex Kipman) 마이크로소프트 AI 및 혼합현실 기술 펠로우가 기조연설에서 혼합현실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메시(Microsoft Mesh)’를 시연하고 있다. 


애저를 기반으로 구축된 메시는 실재와 같은 존재감을 자아내는 혼합현실 플랫폼으로, 사용자들로 하여금 다른 지역에 있어도 서로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용자들은 플랫폼과 디바이스의 종류와 상관없이 3D 콘텐츠 혹은 메시가 구현되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상호 간 소통이 가능하다.



thumb-3696014431_i0SIsy1O_6567df24192567839dc5fa9e794467f8418a52d9_600x338.jpg


메시는 팀즈(Microsoft Teams)와 다이나믹스365(Microsoft Dynamics 365) 등과 통합될 예정이며,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파트너들의 다양한 시도를 지원하며 새로운 콘텐츠 생태계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하이브리드 세상에 더 가까워진 팀즈 기능 업데이트


제라드 스파타로(Jared Spataro) 마이크로소프트 365 부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사람들은 올해 일이 집으로 옮겨갔다고 말한다. 하지만 사실, 일이 옮겨간 곳은 클라우드다”고 말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리고 그 사이 어딘가의 하이브리드 세계에서 클라우드 기반의 하이브리드 솔루션의 수요는 더 높아졌으며, 기업들도 물리적 환경과 디지털 환경을 모두 수용하기 위해 일터를 새롭게 정의하고 있다. 


이번 이그나이트 2021에서는 여러 조직들이 회사의 경계를 넘어 서로 협업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팀즈 커넥트(Teams Connect)가 공개됐다. 이와 함께 지난달 발표된 직원 경험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비바(Microsoft Viva)’ 업데이트와 팀즈 회의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인 ‘발표자 뷰(presenter views)’도 소개됐다. 이를 통해 팀즈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활용해 더욱 확장된 커뮤니케이션과 협업 기능을 제공하는 업무용 통합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클라우드 혁신 및 제어 기능 발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는 성능, 안정성 및 보안을 기반으로, 고객 및 파트너가 데이터로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더욱 유용하고 강력하게 업데이트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도 클라우드의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새로운 기능이 발표됐다. 


여기에는 ▲최첨단 인공지능(AI) 솔루션 구축 및 관리를 지원하는 ‘애저 퍼셉트(Azure Percept)’ ▲무제한 분석 서비스로 워크로드를 빠르게 이전하는 ‘애저 시냅스 패스웨이(Azure Synapse Pathway)’ ▲데이터 매핑을 지원하고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된 ‘애저 퍼뷰(Azure Purview)’ 등이 포함된다. 


이 밖에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위한 애저 아크(Azure Arc) 기반 머신 러닝이 프리뷰로 공개됐고, 팀즈와 상호작용하는 ‘애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Azure Communication Services)’가 소개됐다.



모두의 최우선 순위, 보안 업데이트


보안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통합된 엔드 투 엔드(end-to-end) 접근 방식과 강력한 AI 및 자동화 기능을 하나로 묶어 전방위에서 대규모로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이그나이트에서는 사용자와 조직의 역량을 강화하고 디바이스와 백엔드(Back-end) 시스템을 위한 보안 업데이트가 다수 발표됐다. 여기에는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의 암호 없는 인증, ▲마이크로소프트 디펜더(Microsoft Defender) 신규 위협분석보고서, ▲윈도우 서버 및 엣지 디바이스에 제공되는 시큐어드 코어(Secured-core), ▲팀즈 내 민감한 온라인 대화를 보호하는 엔드 투 엔드 암호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새로운 산업 특화 클라우드 공개


일주일 전, 마이크로소프트는 제조, 금융, 비영리기관을 위한 산업 특화 클라우드를 새롭게 공개하고 기존의 헬스케어와 유통 클라우드의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조직이 더 빠르고 스마트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 산업 특화 클라우드의 다양한 기능이 소개됐다. 이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조직이 변화하는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고, 더 효율적으로 변화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도록 돕는 한편 그들의 고객과 직원에게도 더 나은 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고객에 보다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기능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고객이 인사이트에 따라 행동하고, 혁신하고, 새로운 환경에 신속히 적응할 수 있도록 팀즈와 다이나믹스365를 통해 협업과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결합한 통합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번 이그나이트에서는 조직 전반에 걸쳐 워크플로를 개선하기 위한 새로운 통합 기능과 모든 채널 및 접점에 걸쳐 고객의 경험을 개인화하는 다이나믹스365 마케팅 기능 등을 소개했다. 또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다이나믹스365 인텔리전트 오더 매니지먼트(Dynamics 365 Intelligent Order Management)’를 공개, 조직이 주문 및 이행 복잡성을 해결함으로써 옴니 채널 운영을 재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혁신 솔루션을 보다 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 로우코드 경험


파워플랫폼(Power Platform)은 기술적 능력에 관계없이 누구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번거로운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두 가지 주요 파워플랫폼 업데이트가 발표됐다. 


먼저, 3월 2일부터 시간이 많이 걸리는 수동 작업을 쉽게 자동화하는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기능을 제공하는 ‘파워 오토매틱 데스크톱(Microsoft Power Automatic Desktop)’을 윈도우 10에서 추가 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파워 Fx(Microsoft Power Fx)’라는 엑셀을 기반으로 하는 로우코드 프로그래밍 언어가 오픈소스로 공개됐다. 이를 통해 전문 개발자는 물론 비즈니스 사용자까지 기존 기술을 활용해 로우코드 솔루션을 보다 쉽게 개발할 수 있게 된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신고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