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바이트 속도와 테라바이트 용량 탑재, WD코리아 샌디스크 브랜드 신제품 발표

홈 > 기획·특집 > 취재
취재

모바일 | 기가바이트 속도와 테라바이트 용량 탑재, WD코리아 샌디스크 브랜드 신제품 발표

권경욱 기자 0   0

웨스턴디지털(Western Digital, WD)은 1월 30일 오전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샌디스크(SanDisk) 브랜드 신제품을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웨스턴디지털은 차세대 NVMe 기술을 적용한 샌디스크의 새로운 규격 메모리 카드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CF익스프레스 카드 타입 B(SanDisk Extreme PRO CFexpress Card Type B)와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포터블 SSD(SanDisk Extreme PRO Portable SSD), 1TB SDXC UHS-I 메모리 카드인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SDXC UHS-I 카드(SanDisk Extreme PRO SDXC UHS-I Card),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마이크로SDXC UHS-I 카드(SanDisk Extreme PRO microSDXC UHS-I Card)을 발표했다.


또한 올해 초 열린 CES 2020를 통해 공개한 1TB 샌디스크 울트라 듀얼 드라이브 럭스 USB 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SanDisk Ultra Dual Drive Luxe USB Type-C Flash Drive)와 샌디스크 울트라 USB 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 (SanDisk Ultra USB Type-C Flash Drive)와 같은 소비자용 USB 타입-C 드라이브 등을 포함한 샌디스크의 최신 스토리지 솔루션 6종을 함께 소개했다.


조원석 웨스턴디지털 코리아 지사장



연사로 나선 조원석 웨스턴디지털 코리아 지사장은 6만 5천 여명의 인원이 근무하고 메모리 솔루션 관련 최신 기술과 규격, 1만 4천개의 특허를 보유한 웨스턴디지털은 디지털 분야의 선두기업으로 세계 경제의 흐름과 핵심 요소인 데이터를 다루고 처리하는 다양한 메모리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올해에는 빅 데이터 등의 성장세와 낸드 플래시(NAND Flash) 및 스토리지 전망이 밝은 만큼 웨스턴디지털이 보유한 다양한 메모리 기술을 통해 기업들의 성장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조원석 지사장은 20년전 샌디스크 브랜드로 생산을 시작해 최근 3D 낸드(3D NAND) 개발과 96단 낸드 양산을 통해 신제품에 다양하게 적용하고 있으며 적층 기술 향상을 통해 128단 및 256단 낸드 제품군 등 데이터 증가에 따른 제품 성능과 품질을 뒷받침하는 고성능 제품군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고품질 콘텐츠와 스마트폰, 퍼블릭 클라우드 등에 적합한 개인 보안 솔루션 및 일반 소비자 SSD 도입, WD 블랙 시리즈 등 도입으로 전문가부터 일반 유저에 이르는 샌디스크의 다양한 제품군을 통해 최고의 성능과 경험을 제공하고 있으며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웨스턴디지털은 중국 등 아시아에 생산 기지를 갖추고 샌디스크와 G-테크놀로지(G-Technology), WD 블랙(WD Black)과 같은 소비자용 브랜드 포트 폴리오를 갖추고 있으며 히타치(Hitachi) HDD 사업(HGST)부와 샌디스크, G-Technology 인수를 비롯해 도시바와 메모리 합작 회사 설립 등을 통해 스토리지 업계를 리드하고 있다고 전했다.



심영철 웨스턴디지털 코리아 한국 유통 사업 총괄 본부장



샌디스크 제품군 소개는 심영철 웨스턴디지털 코리아 한국 유통 사업 총괄 본부장이 진행했다. 심영철 본부장은 전문가부터 일반인까지 콘텐츠 제작이 활발해지고 사진과 영상 등 모든 콘텐츠가 중요해짐에 따라 성능과 용량을 만족하는 저장 솔루션이 필요하게 되었으며 최근에는 사진과 영상을 RAW로 저장하게 되면서 샌디스크 브랜드 저장장치 솔루션도 이에 맞춰 기가바이트(GB/s)의 고성능과 테바이트(TB)의 고용량을 갖춘 다양한 차세대 메모리 제품군을 출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소개한 제품은 CFexpress 규격을 적용한 샌디스크 차세대 메모리 카드이며 소개에 앞서 CFexpress 등장 배경을 설명했다. 스틸 이미지, 즉 사진 촬영을 위해 1990년대 등장한 CF(Compact Flash) 카드는 2013년이 되면서 CFast 2.0으로 불리는 새로운 규격의 저장매체로 발전했으나 소니(Sony)와 샌디스크(SanDisk), 니콘(Nikon)은 XQD로 불리는 새로운 규격을 소개하며 메모리 카드 규격은 크게 2가지 표준으로 나뉘게 됐다.


하지만 사진 중심에서 고용량과 고성능을 요구하는 영상 중심의 시대로 넘어가고 이들 서로 다른 기술은 기술적인 한계에 직면하면서 차세대 메모리 규격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그에 따라 PCIe와 NVMe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고성능 차세대 메모리 규격으로 등장한 것이 CF익스프레스 카드 타입B(CFexpress Card Type B)다. CFexpress는 XQD의 보다 발전된 형태로 고속으로 동작하면서도 고용량을 구현할 수 있다.




기존 CF카드가 최대 전송속도 160B/s, CFast 2.0가 최대 전송속도 525MB/s, XQD는 PCIe 3.0 지원으로 최대 1000MB/s의 속도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CFexpress는 이를 뛰어 넘어 최대 전송속도는 1700MB/s(1.7GB/s)에 이른다. 현재는 이들 규격은 하나의 통합된 폼팩터인 CFexpress로 수렴되고 있어 서로 다른 규격에 따른 장치나 비용, 라이센스 문제 등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영철 본부장은 CFexpress 규격은 고성능과 고용량을 필요로 하는 이미징 시장에 우선 출시되었으나 PC와 노트북 외에도 일반 서버 및 클라우드 등 서버 분야에서도 활용이 예상되어 시장 전망이 밝다고 전했다.


`



샌디스크가 1월 30일(목) 출시한 CF익스프레스 카드는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CF익스프레스 카드 타입B로 4K RAW부터 6K 영상 촬영에 대응하며 차후 샌디스크는 8K 대응 제품군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최대 읽기 속도는 1700MB/s이며 최대 쓰기 속도는 1400MB/s로 최대 성능은 512GB에서 가능하며 64GB, 128GB, 256GB, 512GB의 용량을 제공한다. XQD 카드와 폼팩터가 동일해 CF익스프레스 지원 펌웨어를 업데이트한 XQD 카메라 일부 제품에서 이용 가능하다. RescuePro Deluxe 데이터 복구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다운로드해 이용 가능하다. 용량별 가격은 64GB가 29만원, 128GB는 49만원, 256GB는 79만원, 512GB는 119만원이다.




CF익스프레스 카드와 함께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CF익스프레스 타입B 카드 리더기도 함께 출시된다. 해당 규격은 PC와 노트북 등 외장 메모리 슬롯을 통해 이용이 어려우므로 전용 메모리 리더기가 필요하며 USB 3.1 Gen2 Type-C(USB-C) 포트를 이용하며 리더기는 2년의 제한 보증을 제공한다.





이동성을 높인 포터블 SSD 제품군인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포터블 SSD는 NVMe를 바탕으로 최대 1050MB/s의 속도를 제공하며 500GB부터 1TB와 2TB로 출시된다. 사진이나 영상을 빠르게 전송하고 저장장치 내에서 편집도 가능하다. 




2m 낙하 충격에 견디는 알루미늄 본체에 컴팩트한 러기다이즈드 설계를 통해 내구성을 높이고 외부 이동 등에 따른 먼지나 물 등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IP55 방수 및 방수 등급 적용, PC와 맥(Mac) 등에 연결해 바로 사용 가능한 폭넓은 호환성을 위해 ExFAT 포맷, 5년의 제한 보증을 제공한다. 제품 가격은 2TB 기준으로 85만원이며 국내에 출시되어 판매 중이다.




샌디스크 SDXC카드도 업데이트되어 출시됐다.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SDXC UHS-I 카드와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마이크로SDXC UHS-I 카드가 그 제품들이다.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SDXC UHS-I 카드는 최대 90MB/s의 촬영 속도와 UHS 스피드 클래스 3(U3) 녹화 가능한 SDXC 카드로 4K UHD 영상 및 연사 모드 촬영에 적합하다. 최대 170MB/s의 전송 속도를 제공해 촬영 후 빠른 편집도 가능하도록 해준다. 국내에 출시되어 판매 중이며 89만원이다.




1TB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마이크로SDXC UHS-I 카드는 최대 읽기 속도 170MB/s와 최대 쓰기 속도 90MB/s로 스마트폰과 드론, 액션캠 등에서 4K UHD와 풀HD 영상, 고해상도 사진 등 캡처와 전송이 가능하다. 빠른 실행과 로딩을 위해 차세대 애프릴케이션 성능 클래스인 A2 등급을 제공하며 국내에 출시되아 팬매 중이고 79만원이다.




USB타입-C 규격 지원이 널리 사용됨에 따라 샌디스크도 이에 대응하는 USB 메모리 솔루션도 준비했다. 1TB 샌디스크 울트라 듀얼 드라이브 럭스 USB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와 샌디스크 울트라 USB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CZ460)가 그 제품들이다.




1TB 샌디스크 울트라 듀얼 드라이브 럭스 USB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는 USB타입-C(USB Type-C, USB-C)과 USB타입-A(USB Type-A, USB-A) 포트를 듀얼로 제공해 이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및 노트북에 활용 가능하다. 휴대가 가능한 작은 크기에 1TB의 대용량으로 활용성이 높으며 2월 24일 국내 출시 예정이고 가격은 29만 9천원이다.




샌디스크 울트라 USB타입-C 플래시 드라이브(CZ460)는 슬림한 슬라이드형 디자인으로 USB타입-C 포트를 이용한 PC와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 사용 가능한 제품이다. 최대 150MB/s의 읽기 속도와 30초 만에 영화 1편을 전송 가능하고 최대 256GB 용량을 이용 가능하다. 샌디스크 시큐어액세스(SanDisk SecureAccess)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파일을 안전하게 보호하며 샌디스크 메모리 존(SanDisk Memory Zone) 앱으로 편리한 데이터 관리를 지원한다. 국내에 출시되어 판매 중이며 용량에 따라 가격은 32GB는 1만 2천원, 64GB는 1만 9천원, 128GB는 3만 5천원, 256GB는 6만 5천원이다.



한편 샌디스크 메모리 솔루션의 높은 가격 형성에 대해 웨스턴디지털은 성능과 용량을 고려한 대용량 제품군은 최신 기술과 성능 등 상징적인 성격으로 가격이 높지만 낸드 적층 기술 발전과 원가 절감 등으로 노력으로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구매 가능한 메인스트림 제품군의 가격은 합리적으로 책정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매년 새로운 제품군이 등장하면서 고성능 고용량 제품군은 그 다음 세대 제품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 가능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신고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