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동차 > 자동차소식
자동차소식

자동차 | 국토부, 친환경자동차 포함 11차종 대상 2018 자동차 안전도평가 시행 방안 결정

권경욱 기자 1  

국토교통부가 친환경자동차 4대를 포함하여 총 11대를 대상으로 하는 2018년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시행 방안을 결정했다.  


자동차 안전도평가는 1999년부터 신차 또는 출시예정인 자동차를 대상으로 충돌·보행자·사고예방의 3개분야 22개 항목을 평가하여 소비자에게 자동차의 안전도 정보를 제공한다. 


올해는 기아자동차(스토닉, K3, K9), 한국지엠(볼트, 에퀴녹스), 현대자동차(넥쏘, 벨로스터, 제네시스 G70, 싼타페), 혼다자동차(어코드) 및 토요타자동차(뉴캠리) 등 총 11차종을 평가대상으로 선정했다. 국산 7종, 수입 4종이며 이중 대형은 2종, 중형은 9종, 세단은 7종, SUV는 4종, 친환경은 4종,제작사는 5종이다.


특히 미세먼지 저감 측면에서 국민들의 관심이 높은 친환경차의 평가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수소차 넥쏘, 전기차 볼트, 하이브리드 뉴캠리, 어코드 등 4대의 친환경차를 평가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 안전도평가를 통해 소비자들이 기존에 고려하던 주행거리·유지비용에 더해 안전성까지 고려할 수 있게 되어 보다 종합적이고 합리적으로 친환경차를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자동차안전도평가는 실제 교통사고 상황을 분석하고 제작사의 기술수준을 고려하여 뒷좌석 승객과 어린이의 안전성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후방추돌로 인한 뒷좌석 승객의 목 부상을 경감할 수 있는 평가를 올해부터 시행한다. 이에 따라 뒤에서 다른 차가 추돌하는 경우에 대비하여, 기존에 시행하던 앞좌석 승객의 목 부상 경감 평가와 함께 모든 승객의 목상해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사고 시 어린이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의 평가 기준(충돌로 인한 인체 부위별 충격량 평가점수 산정 방법 및 기준 강화)을 강화한다. 충돌사고 상황에서 성인보다 더 큰 부상이 우려되는 어린이의 상해치 평가기준을 강화하여 아이를 둔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줄 수 있는 안전한 차량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국토교통부는 제작사·교수·전문가 등과 함께 2019년부터 적용될 자동차안전도평가 중·장기계획(2019~2023)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장기 계획은 첨단안전장치 확대 및 도로이용자 보호강화를 통한 자동차 안전성 향상 및 교통사고 감소를 목표로 수립됐다. 


운전자 등 탑승객 보호강화, 자전거 사용자 등 다양한 도로이용자 보호, 첨단안전장치를 통한 사고예방능력 제고 등을 위해 평가차종 및 항목을 확대하고 종합등급 산정기준을 강화하는 등 다차원적인 안전도평가 제도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운전자 등 탑승객 보호강화를 위해 실제 사고 상황을 고려하여 측면 충돌 안전성 평가를 강화하고 2열 여성 탑승객 충돌안전성 평가 및 차 대 차 충돌시험을 신규 도입하는 등 차량 내 탑승객의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평가를 다양하게 도입한다. 대차무게는 1300kg에서 1400kg, 충돌속도는 55km/h에서 60km/h로 향상됐다. 


다양한 도로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사고 시 자전거 사용자의 충격 영역을 검증 및 보호 방안을 마련하고 교통사고에서 어린이와 고령층이 많이 다치는 흉부에 대한 평가기준 연구를 시행하는 등 보행자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고예방능력 제고를 위해 비상제동장치 및 비상조향장치의 평가를 다양화하고 복합 평가 시나리오(비상제동장치·차선유지장치·비상조향장치 등 자율주행차의 운행요소 뿐만 아니라 V2X·사이버보안 등 통신요소의 안전성까지 포함한 평가기술 개발)를 개발하여 2020년 부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하는 등 첨단안전장치에 대해 각각 또는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 안전기술을 확대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채규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안전도평가는 안전한 신차를 개발하도록 유도하여 자동차 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후방 추돌 시 목 상해 평가를 모든 좌석으로 확대 도입하고 어린이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평가를 개선했으며 향후에도 중장기 계획에 맞춰 안전도평가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블루프레임 (BLUEFRAME) All Right Reserved.

작성자

Lv.29 권경욱 기자 운영진
65,895 (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 마린
안전도 평가는 필요한 부분이니 다양한 평가를 통해 보다 안전한 차량의 개발로 이어지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