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사회·문화·미디어
사회·문화·미디어

방송·통신 | SK텔레콤, T플랜 가입자 출시 한 달 만에 100만 명 넘어서

권경욱 기자 1   0

SK텔레콤은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자가 출시 한달 만에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T플랜은 SK텔레콤이 다섯 번째 고객가치혁신으로 발표한 신규 요금제로 기존 요금제 대비 모든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했으며 20GB 또는 40GB의 가족 데이터를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Data인피니티(이하 인피니티) 등 총 5종으로 구성됐다.  


고객들은 T플랜 요금제를 선택한 이유로 대폭 확대된 기본 데이터 제공량, 가족간 데이터 공유, 기존 결합혜택과 중복적용 가능 등을 꼽았다. 


가입자 100만명 중 약 35%(35만명)가 2인에서 5인의 가족 결합을 통해 데이터 공유를 이용하고 있다. 가족 구성을 살펴보면 3인(33%)이 가장 많았고 4인(32%), 2인(25%) 순으로 나타나, 3~4인 가족이 가장 많은 혜택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족 결합으로 데이터 공유를 받는 고객의 98%가 스몰 또는 미디엄 요금제를 선택해 대다수의 고객들이 가족 데이터 공유를 통해 합리적인 요금제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족 결합 시 기본 데이터에 추가 공유 데이터를 다 써도 4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어 고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가족 당 공유 데이터 설정량은 평균 약 22GB였다. 또 가족 공유 데이터 사용량실적을 한달 기준으로 환산한 결과, 가족 고객은 기본 데이터 이외에 월 평균 약 4.2GB의 공유 데이터를 추가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가족 결합을 한 스몰 요금제 이용자의 경우, 3만 3천원(선택약정할인 적용시 24,750원)에 월 평균 5.4GB의 데이터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기본 데이터 1.2GB+공유 데이터 4.2GB) 


데이터 이용 수요는 젊은 세대 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에 고루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유 데이터를 받아 사용하는 고객을 연령대별로 보면, T플랜 요금제로 변경 후 20대는 기존 월 평균 4GB에서 8GB로, 60대 이상은 기존 1.3GB에서 2.7GB로 데이터 사용량이 두배로 늘었다. 


SK텔레콤은 갤럭시 노트9 출시 이후 T플랜 가입자가 보다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 가입자들은 멀티미디어 이용이 활발해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 비율이 높은 편이다. 높은 데이터 수요를 가진 고객들이 가족간 데이터 공유를 통해 보다 경제적이고 편리한 데이터 이용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T플랜은 지난달 7월 18일(수) 출시되었으며 출시 일주일 만에 가입자 30만명을 돌파한 이후 하루 평균 3만명 이상이 가입해 8월 18일(토) 100만 3천 명을 달성했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 , , , ,

1 Comments
12 마린 08.20 23:23  
데이터 사용량이 많아지면서 T플랜 요금제를 많은 사용자가 선택하는가 보군요

축하합니다! 럭키 포인트 34점을 획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