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정치·외교·경제
정치·외교·경제

정부·정책 | 행안부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확대, 전국 45개 병원에서 출생신고 가능

권경욱 기자 1   0

행정안전부와 법원행정처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온라인 출생신고 서비스에 대한 참여병원이 7일부터 전국 45개 병원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들 45개 병원에서 출생한 아이 부모의 경우, 대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에서 출생신고를 할 수 있게 되어 많은 부모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출생신고가 5월 8일 실시되었으나, 참여 병원이 18개에 그쳐 출산 부모 등으로부터 참여병원 확대 요구가 있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대법원 법원행정처,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과 공동으로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였다. 


그 결과 최종 27개 병원이 시스템 연계 등을 완료하고 참여병원으로 확정되어 7일부터 서비스가 가능하다. 


참여병원은 경기도 지역이 11개, 서울 5개, 부산 3개, 대전·울산 2개 등으로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많이 신청하여 이 지역 산모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참여병원이 많이 확대되어 앞으로 아이를 출산한 부모들은 온라인 출생신고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출생신고를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관련기관과 협업하여 참여병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2차 확대는 12월 14일 서비스를 목표로 10월 15일∼11월 9일까지 대법원 누리집에서 참여병원 접수신청을 받아 추진할 예정이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1 Comments
12 마린 09.07 00:24  
온라인 출생신고가 가능한 병원도 많이 늘어났군요 45개 병원이고 계속 늘어나면 보다 편리하게 출생 신고도 가능하겠네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