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정치·외교·경제
정치·외교·경제

정부·정책 | 서울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추진, 총 사업예산 67억원 8개 자치구 17개 세부사업 선정

권경욱 기자 1   0

서울시가 청년들이 지역 내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란 지역실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청년일자리 사업을 직접 설계·시행하고 행정안전부와 지자체가 인건비 및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금년 6월 사업공모를 실시했으며 최종적으로 강서구, 성북구 등 8개 자치구 17개 세부사업이 선정되었다. 총 사업예산은 67억원으로 이 중 국비지원이 16억원이고 나머지 51억원은 시비 및 자치구비, 기업부담금으로 구성되며 시비 및 자치구비는 추경예산 등을 통해 확보될 예정이다.


사업유형은 지역정착지원형,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 민간취업연계형이며 지원내용은 청년채용기업 인건비 지원, 창업 지원, 공공기관·민간기업 연계 일자리 제공 등 다양하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먼저 지역정착지원형은 젊은 인력이 필요한 지역기업과 단체에서 청년을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은 채용인원 1인당 최대 2년간 연 2400만원을 지원하고 해당지역에 취·창업 시에는 연 1000만원을 추가로 준다. 주요 사업은 마장동 축산물시장 내 식육가공업체·마을기업·협동조합 등에 청년인력을 지원하는 마장축산물 부처스 육성사업, 지역 내 사회적경제 주체에게 청년인력을 지원하는 지역자산 활용 사회적경제 일자리, 창업지원, IT·문화·예술·사회혁신분야에 청년인력을 지원하는 청년 소셜 크리에이터 사업 등이다.

  

창업투자생태계조성형은 공간을 비롯해 교육, 사업화 자금 등 청년들이 지역 내에서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청년 1인당 최대 2년간 연 1500만원을 지원한다. 청년창업 보육공간인 청년창업꿈터 2호점(1호점: 서대문구 연세로 기조성, 2017년 11월)을 추가로 조성하며 도시청년 이동식 플라워마켓 창업, 메이커스페이스 청년창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민간취업연계형은 공공 및 민간기업이 청년들을 채용해 직접적인 일 경험은 물론 다양한 구직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들이 1년간 관련 분야에서 일을 할 수 있는 사업으로, 청년 1인당 최대 연 2250만원을 채용기업에 지원한다. 제공되는 일자리는 청년인쇄전문가, 생활가구 제작 전문가, 아동청소년 통합돌봄 등 11개 사업이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지역 내 기업과 청년들을 연결해 지역경제를 살리고 청년들의 지역정착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일자리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참여대상은 지역 내 만18세~39세 미취업 청년으로 7월 중순부터 모집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일자리포털 또는 모집이 진행되는 자치구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1 Comments
12 마린 07.04 00:18  
전반적인 일자리가 적어졌고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니 다양한 정책들이 나오고 있군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