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정치·외교·경제
정치·외교·경제

정부·정책 |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 200만명 돌파, 감축 에너지 비용 환산 6145억원 효과

권경욱 기자 1   0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동력으로 하는 서울시 대표 에너지절약 시민운동인 에코마일리지가 회원 20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시민 5명 중 1명이 에코마일리지 회원인 셈이다. 


회원 수 증가는 에너지 감축으로 이어졌다. 에코마일리지에 동참한 서울시민 한명 한명의 적극적인 에너지 절약 실천이 모여 지금까지 총 93만506TOE(2009년 9월~2017년 12월) 에너지 감축 성과를 거뒀다. 당진화력발전소 1기(약 92만TOE/기)가 1년 동안 생산하는 양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줄인 효과다.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보면 총 약 193만7000톤의 이산화탄소(CO2) 배출을 줄이는 효과가 있었다. 여의도 620배 면적에 숲을 조성하거나 30년산 소나무 2만9349만 그루를 심은 것과 맞먹는 효과다. 작년 한 해 동안 감축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11만9863톤(6만3384TOE)으로, 30년산 소나무 1816만 그루를 식재한 효과를 거뒀다. 


감축한 에너지를 돈으로 환산하면 6145억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서울시가 에코마일리지 인센티브 지급 등에 총 5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한 것과 비교하면 투자 대비 정책 효율이 매우 뛰어난 것이다. 


한편 에코마일리지는 생활 속 건물 에너지 절약을 위한 시민의 자율적 참여 프로그램이다. 2009년 9월 처음 시작해 2010년 32만여명 회원으로 출발해 매년 회원이 증가하면서 2013년 100만명을 돌파했다. 각 가정과 건물에서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절약한 에너지양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받아 지방세, 아파트 관리비를 납부하거나 전통시장 상품권, 교통카드 충전권 등으로 교환해 사용할 수 있다. 1만 마일리지는 1만원 상당이다. 


전기(필수), 도시가스, 수도, 지역난방 가운데 두 종류 이상의 에너지 사용량을 6개월 단위로 직전 2년간의 같은 기간 평균 사용량과 비교해 5% 이상 절감한 회원에게 에너지 절감률에 따라 마일리지가 차등 지급된다.

 

ⓒ 블루프레임(http://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1 Comments
11 마린 06.19 23:17  
에너지절약 운동의 성과가 나오고 있나 보군요 불필요한 전기를 아껴나가면 좋은 환경을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네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