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정치·외교·경제
정치·외교·경제

외교 | 2018 남북 정상회담, 9월 18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평화의 여정 시작

권경욱 기자 1   0

2018년 9월 18일(화)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열리는 2018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2박 3일간의 평화의 여정이 시작됐다.


지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115일 만이며 11년 만의 평양 정상회담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그리고 수행원들이 이번 남북 정상회담의 일정에 참여하며 대통령 일행은 청와대 관저에서 서울공항, 서울공항에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환영하는 평양 시민들과 북한군 의장대의 공식 환영식,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세 번으 포옹을 시작으로 2박 3일간의 남북 정상회담의 일정을 시작했다. 


2018 남북 정상회담 일정은 첫 날인 9월 18일(화)과 둘째 날인 9월 19일(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회담이 지속되고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 참관, 다음날 수행원들과 만경대학생소년궁전 참관 예정이다. 둘째날 원만한 회담이 진행되면 공동기자회견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며 대동강변의 옥류관에서 오찬 후 대통령과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들은 평양의 주요 시설 참관, 오후에는 회담을 진행하고 저녁에는 환송 만찬이 계획되어 있다. 9월20일 마지막 날은 따로 오찬은 예정되어 있지 않으며 공항에서 환송 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하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 : 청와대 유튜브 영상 캡처)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임종석 준비위원장이 9월 17일(월) 진행한 브리핑에 따르면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면서 정상 간 회담이 정례화디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진행한 브리핑 내용에 따르면 이번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은 이미 합의된 판문점 선언을 기반으로 첫째 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 나가고 둘째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중재하고 촉진, 마지막으로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위협을 종식시키는데 노력하는데 있다. 


판문점 선언의 이행 상황을 남북 정상이 확인하고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지속가능한 구체적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2018 남북 정상회담은 생방송이 일부 진행될 수도 있으며 정상 간의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모든 무게가 실린다. 의제로 남북관계 발전과 군사적 긴장 완화에 대한 논의가 지속된다. 합의가 타결된다면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무력 충돌의 위험을 줄일 뿐만 아니라 이후 이루어질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하는 데에도 의미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비핵화 의제도 포함된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

1 Comments
12 마린 09.18 23:55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는군요 계속 이어져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이산가족 문제는 더더욱 잘되면 좋겠군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