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미디어 > 정치·외교·경제
정치·외교·경제

정부·정책 | 환경부 추석 연휴 앞두고 과대포장 집중 점검, 전국 17개 시·도에서 진행

권경욱 기자 1   0

환경부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대포장으로 인한 소비자의 불필요한 비용부담을 줄이고 자원의 낭비를 막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과대포장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전국 유통매장을 중심으로 9월 10일부터 21일까지 약 2주간 실시되며 포장기준을 위반하여 제품을 제조·수입한 자에게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대포장 과태료는 1차 위반 100만원, 2차 위반 200만원, 3차 위반 300만원이다. 


전국 지자체에서는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포장횟수가 과도하거나 제품 크기에 비해 포장이 지나친 제품에 대해서 포장검사명령을 내려, 위반 여부를 판단한다.


특히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1차 식품, 주류 등의 선물세트(종합제품)는 포장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비율 25% 이하의 포장방법을 준수해야 한다.


지난 설 명절 기간 동안 전국 지자체에서는 포장기준을 위반한 49개 제품에 대해 5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중 종합제품은 12개로 약 25%에 달한다.


환경부는 명절기간 집중 점검 외에도 지난 4월 대형마트와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여 업계의 자율적인 포장재 감량을 독려했다. 이와 더불어 현재 진행 중인 과대포장 실태조사 등을 거쳐 현행 포장기준 개선방안 및 운송포장재 감축 지침(가이드라인)을 올해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 블루프레임(http://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1 Comments
11 마린 09.11 23:09  
과자도 그렇고 선물이나 기타 제품들도 과대포장이 많은 편인데 실속있는 포장을 이용하면 좋겠군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