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동차 > 자동차소식
자동차소식

기타 | 삼성전자, 125℃까지 견디는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D램’ 양산

권경욱 기자 1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수준의 고온 신뢰성과 초고속·초절전 특성을 동시에 구현한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을 본격 양산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기존 자동차용 20나노급 D램의 Autograde 2 보다 고온 영역이 20도(℃)가 높은 Autograde 1(-40℃ ~ +125℃)을 만족해 10나노급 D램으로는 업계 유일하게 Autograde 1 적용 제품을 양산하게 됐다.




Autograde는 자동차용 반도체 업계에서 통용되는 온도 보증 구간으로 아래와 같다.


- Autograde 0 : -40℃ ~ +150℃ / Autograde 1 : -40℃ ~ +125℃ 

- Autograde 2 : -40℃ ~ +105℃ / Autograde 3 : -40℃ ~ +85℃


또한 이번 D램 제품은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요구하는 시스템 탑재 상태에서 -40℃에서 125℃ 범위의 온도 사이클링 평가를 모두 만족시키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신뢰성으로 차세대 자동차 시장에서 적용분야가 더욱 확대됐다.




삼성전자는 10나노급의 미세공정 적용으로 성능과 전력효율 측면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을 구현했다. 이번 제품은 125℃의 고온에서도 업계 최고 속도인 4,266Mbps로 데이터를 처리해 기존 20나노 8Gb LPDDR4 D램 대비 속도는 14% 향상, 소비전력 효율도 약 30% 높아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성능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105℃ 온도 알람 기능을 적용한 낸드플래시 기반의 자동차용 256GB eUFS를 양산한데 이어, 이번에 Autograde 1을 만족시키는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까지 양산함으로써 최적의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용 메모리 솔루션을 확보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업계 최대의 10나노급 D램 라인업(12Gb, 16Gb, 24Gb, 32Gb)의 공급을 지속 확대하고, 전후방 카메라와 같은 Vision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자율주행을 위한 중앙제어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게이트웨이 등 자동차 분야의 다양한 영역에서 글로벌 고객들과 기술 협력을 강화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 ,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블루프레임 (BLUEFRAME) All Right Reserved.

작성자

Lv.31 권경욱 기자 운영진
76,105 (65.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1 마린
자동차용도 이제 10나노급으로 16Gb 디램이 나는군요 125도의 높은 고온에서도 동작한다니 활용성이 높아지겠네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