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동차 > 자동차소식
자동차소식

자동차 | 국토부 2017년도 교통량 조사결과 발표, 자유로가 가장 붐비고 교통량은 10월 최고치 기록

권경욱 기자 1  

국토교통부가 전국 주요 간선도로의 2017년도 교통량을 조사한 결과 가장 교통량이 많은 구간은 일반국도 77호선 자유로 가양대교에서 장항IC구간이었으며 가장 교통량이 많은 시기는 10월, 요일은 토요일, 시간대는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였다고 밝혔다. 특별·광역시도 등 시가지도로 구간은 조사대상에서 제외하고 해당 지자체에서 별도로 조사가 이루어졌다. 

   

2017년 전국 하루 평균 교통량은 1만4910대로 지난해 대비 2.7%, 10년 전인 2008년보다는 2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동차등록대수(2008년 대비 34%↑)와 국내총생산(GDP, 2008년대비 32%↑)의 꾸준한 증가 등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교통량 증가율은 제주도(전년 대비 8.8%↑)가 가장 높았고 교통량은 경기도(전년 대비 1282대/일↑)가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기별로 교통량 변화를 분석해 보면 가장 붐볐던 달은 10월(월 평균대비 106.3%)이며 요일은 토요일(요일 평균대비 109.5%), 시간대는 오후 5∼6시(시간 평균대비 176.4%)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여름휴가철인 8월의 교통량이 가장 많았지만 작년의 경우에는 추석 연휴가 대체 휴일, 한글날로 길어져 10월의 교통량이 가장 많았다. 


요일별 교통량은 토요일(요일 평균대비 109.5%)에 가장 많고 일요일(요일 평균대비 95.2%)에 가장 적었으며 시간대별 교통량은 오후 5∼6시(시간 평균대비 176.4%)에 가장 많고 오전 3∼4시(시간 평균대비 11.8%)에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구간 별 교통량을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고속국도는 서울외곽선(경기하남) 하남~퇴계원 구간이 22만1792(대/일), 일반국도는 77호선(경기고양) 자유로 가양대교∼장항IC구간이 22만4439(대/일)로 가장 많았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 등을 담은 2017년 도로교통량 통계연보를 발간하여 도로계획, 도시계획, 교통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또 일반 이용자들이 손쉽게 통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주요 통계는 국토교통 통계누리, 세부 통계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 , , , ,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블루프레임 (BLUEFRAME) All Right Reserved.

작성자

Lv.29 권경욱 기자 운영진
65,895 (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 마린
교통량은 긴 편이었던 지난 추석이라고 하니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 부분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