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동차 > 자동차소식
자동차소식

자동차 | 서울시, 매년 2500건 이상 발생하는 자동차·자전거 간 사고 예방 위해 물리적·제도적 보완

권경욱 기자 1   0

서울시가 매년 2500건이 넘게 발생하고 있는 자동차·자전거 간 사고를 줄이기 위한 물리적·제도적 보완을 통해 시민 안전을 강화한다.


한국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5년간(2012년~2016년) 자동차 대 자전거 사고는 매해 25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자전거 사고 중 자동차 대 자전거 사고가 76%(1만8105건 중 1만3912건), 자전거 사고 사망자 중 83%(143명 중 119명)가 자동차 대 자전거 사고에서 기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올 상반기부터 서울시내 자전거 우선도로에 눈에 띄는 색깔을 입힌다. 하반기에는 마치 도로에서 자동차가 보행자를 배려하듯이 자동차가 자전거 우선도로에 진입할 때 자전거에 양보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운전자가 자전거로부터 1m 이상의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거나 난폭 운전을 할 경우 벌금이나 과태료를 물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며 불법주정차 단속인원, CCTV 등을 3배 가까이 확대한다. 


또한 자전거 우선도로주행방법, 자전거 운전자 우선 보호 의무 등 자전거 우선도로에 대해 적극 홍보한다. 서울시는 시민과 버스 운전기사 등이 쉽게 알 수 있도록 교통시설 접점지역 광고와 내비게이션 안내멘트 삽입 등의 방법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자전거 우선도로 기능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이번 대책을 통해 자전거 우선도로를 물리적·제도적으로 보완해 안전성을 담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자전거 우선도로(차도)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도보), 자전거전용차로(차도), 자전거전용도로(보도·차도)와 구분되는 자전거도로 유형 중 하나다. 차도 중 자동차 통행량이 2000대 미만인 경우 자전거와 자동차가 상호 통행할 수 있도록 일부 구간을 자전거 우선도로로 설치한다. 서울 시내 880.9km 자전거 도로 중 자전거 우선도로는 113km에 달한다. 


자전거 우선도로는 차로를 줄이거나 도로를 확장하지 않아도 경찰청과 협의로 설치할 수 있어 자전거이용 기반시설 확충에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노면 표시나 명확히 규정되지 않은 자전거 우선 통행 방식 탓에 자전거 대 자동차 사고가 빈발하는 원인으로도 지목되고 있다.

 

ⓒ 블루프레임(http://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

1 Comments
11 마린 03.12 22:58  
자동차와 자전거 사고가 많이 일어나니 스스로 조심하기도 해야 하지만 물리적이고 제도적인 보완이 이루어지면  사고를 조금 더 줄이지 않을까 싶네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