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기획·특집 > 취재
취재

소프트웨어 | 티맥스데이 2018서 PC용 OS 티맥스OS 공개, 2년 만에 다시 MS 윈도우에 도전

권경욱 기자 1   1

티맥스(Tmax)가 2018년 7월 3일(화) 서울 코엑스컨벤션센터에서 티맥스데이 2018 (Tmax Day 2018) 행사를 열고 2년 만에 PC용 운영체제(OS)인 티맥스OS (Tmax OS)와 차세대 클라우드 아키텍처 하이파이브(Hi-5), 클라우드 솔루션 프로존 (ProZone) 등을 공개했다. 


티맥스는 미들웨어 (Middleware)와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등 시스템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서의 기술을 바탕으로 PC용 OS부터 클라우드 플랫폼에 이르는 티맥스OS와 하이파이브 아키텍처, 프로존 등의 기술을 개발해왔고 이번 티맥스데이 2018을 통해 성과를 공유했다.








​클라우드의 혁신을 위한 하이파이브 (Hi-5) 아키텍처와 프로존 (ProZone) 플랫폼 





하이파이브 아키텍처는 민첩 (Agile) 하면서도 다양한 기능을 통합(Integrated)해 높은 성능 (High Performance)과 확장 가능성 (Scalable)을 비롯하여 높은 보안성 (Secured)을 두루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보안성 높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끊김없는 미디어 융합,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 클라우드를 위한 DBMS 최적화를 제공한다.





프로존은 진정한 스마트 클라우드 (Smart Cloud)의 필요성이 증대되면서 티맥스가 추구하는 클라우드의 혁신을 위한 솔루션 중의 하나다. 기존 자산의 단순 가상화를 통해 클라우드 위에서의 자원 활용 한계와 기술 연계의 한계 및 관리의 어려움으로 인한 인프라서비스(IaaS)와 플랫폼서비스(PaaS)의 부조화, 데이터 보안에 대한 끊임없는 위협으로 보안에 대한 불확실성을 갖춘 기존 클라우드 솔루션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프로존은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 하이파이브 아키텍처 (Hi-5)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프라서비스(IaaS)와 플랫폼서비스(PaaS) 지원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필요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인프라서비스(IaaS)와 플랫폼서비스(PaaS) 통합 아키텍처로 차별화된 데이터 플랫폼 아키텍처, 혁신적인 보안 아키텍처의 통합 분산 스토리지를 구축한다.




또한 티맥스는 이에 그치지 않고 스마트 어플리케이션과 인공지능 (AI) 분야, 오늘 날의 주요 이슈인 빅 데이터와 블록체인, 클라우드 컴퓨팅, OS (Operating System)에 이르는 미래의 기술 혁신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티맥스는 올해 하반기 프로존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2021년까지 춘천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완공, 클라우드 및 OS 사업 전개, 클로벌 컨퍼런스 개최와 글로벌 파트너 에코 시스템 확장 등을 통해 아마존 등 외산 기업들이 독점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티맥스OS로 PC 운영체제 시장의 MS 윈도우에 도전 




티맥스데이 2018에서는 다양한 클라우드 플랫폼과 솔루션이 소개되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제품은 티맥스OS다. 티맥스OS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MS)가 장악하고 있는 PC용 운영체제(OS)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티맥스OS는 모바일과 단절된 PC 활용이나 서버와 OS가 달라 발생하는 비효율성 등 기형적인 클라우드 PC 구조, 끊임없는 보안 이슈에 시달리는 기존 OS가 가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OS의 요구에 따라 등장한 운영체제로 단순한 PC용 운영체제를 넘어 새로운 세상과의 연결과 인프라서비스(IaaS)와 플랫폼서비스(PaaS) 지원을 통합 관리할 수 있고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필요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구현하기 위한 프로존 클라우드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한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리눅스 (Linux) 기반 표준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과 끊김없는 연결을 넘어 홈 IoT의 중심이되고 클라우드의 일원으로 활용하게 된다. 서버와 클라이언트 OS를 연결하는 게스트 OS (Guest OS)와 하이퍼바이저 (Hypervisor)가 필요치 않아 성능 저하를 줄일 수 있고 효율이 높아져 저비용과 고성능을 실현할 수 있게 된다.




 


티맥스OS는 자체 개발한 호환 레이어를 바탕으로 MS 윈도우 (Windows) 기반 프로그램과의 호환성, 더욱 향상된 보안성과 사용성, MS 윈도우 (Windows)를 통해 익숙한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 (GUI)로 사용자가 쉽게 접근 가능해진 것도 특징이다. 또 4개의 독립 공간을 제공해 활용도를 높였다.






현재 많은 사용자가 PC용 운영체제로 사용 중인 MS 윈도우는 랜섬 웨어나 보안 관련 취약점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 이에 대응해 티맥스는 호환성을 높이면서도 리눅스 기반 OS가 가진 보안성을 더했다. 이를 통해 기업용 PC 운영체제로 먼저 시장에 진출하고 이후 데스크탑용 운영체제로 출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티맥스OS는 MS 오피스에 대응하는 티맥스 오피스 (Tmax Office)와 웹 브라우저 투게이트 (ToGate)를 비롯하여 운영체제 자동 업데이트 등을 지원하며 윈도우 호환 앱은 차차 공개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또한 티맥스OS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굿소프트웨어(GS) 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 일상 업무에 활용하는 노멀존과 높은 보안이 필요한 업무에 사용하는 시큐어존을 분리해 기업용 OS로 활용하는데 적합한 보안을 강화했다.


물론 티맥스OS는 그동안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것도 사실이다. 지난 2009년 한국판 윈도우를 표방하며 등장한 티맥스 윈도우는 실패를 경험했으며 2016년 베타버전 공개 당시에는 시연 중 컴퓨터가 다운되며 새로운 OS 개발의 어려움이 드러났다. 그로부터 2년여 만인 2018년 티맥스OS가 다시 공개되었다. 



티맥스OS GUI 기반의 바탕화면


티맥스오피스 To셀 (To Cell)


티맥스OS 투게이트 (ToGate) 웹 브라우저


티맥스OS 유튜브 (Yutube)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실행


티맥스OS 클라우드 PC 점유율 개선


하지만 이번 티맥스데이 2018에서도 티맥스OS는 MS 윈도우의 대항마라는 확신을 주기에는 다소 부족해 보였다. 2년 전 베타 버전과 달리 티맥스OS 시연 중 컴퓨터가 다운되는 문제는 없었지만 주로 기업이나 관공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오피스나 한글 호환, 웹 브라우저, 멀티미디어 재생 등을 위주로 진행되었다. 


일반 PC 사용자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게임 호환성 테스트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시연 내용은 이미 리눅스나 유닉스 기반 OS에서 윈도우 호환을 위한 오픈소스 와인 (Wine) 등을 통해 대부분 구현이 가능해 특별한 점을 찾아보기는 어려웠다. 와인은 현재 2만 5천여개의 윈도우 애플리케이션과 파이널 판타지 11과 스타크래프트 등 윈도우 기반 게임을 실행할 수 있다. 특히 지난 1월 19일 공개된 와인 3.0 버전에서는 다이렉트3D 10/11 지원과 안드로이드 그래픽 드라이버 등이 개선되고 차후 버전은 윈도우 10이 지원하는 다이렉트3D 12와 벌칸 (Vulkan), 오픈GL ES 등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다시 말하면 개인 사용자가 주로 사용하는 PC용 운영체제인 MS 윈도우를 대체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해 보인다는 것이다. 티맥스OS가 기업용으로 먼저 공개되는 것도 이러한 부분을 고려한 것으로 보이며 차후 등장이 예상되는 소비자용 티맥스OS가 풀어 나가야 할 숙제다. 

 

ⓒ 블루프레임(https://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신고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2 마린  
티맥스OS가 2년만에 등장이라고는 하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의견이 다 많네요 기업이나 관공서용으로 먼저 나오는데 실제 얼마나 적용된지 궁금하군요
많이 본 뉴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