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기획·특집 > 취재
취재

IT | 4차 산업혁명과 'IT's Smart'를 주제로 열린 월드IT쇼(WIS) 2018

권경욱 기자 1   1

월드IT쇼(WIS) 2018이  'IT's Smart'를 주제로 5월 23일(수)부터 5월 26일(토)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홀 A·B·C에서 열렸다.  


지난해 열린 월드IT쇼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를 비롯하여 가상현실 VR과 증강현실 AR, 자율주행차 기술 등 다양한 IT 관련 분야의 전시와 시연 등이 이루어졌는데 올해 열린 행사 역시 지난해를 이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신제품과 서비스를 미리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퀄컴 (Qualcomm) 등 국내외 500여개의 IT와 IT 융합(서비스) 분야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고 SK텔레콤과 KT는 5G 상용화를 앞두고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인공지능(AI)을 비롯해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등을 비롯하여 ICT 디바이스, 소프트웨어/컴퓨팅, 디지털 콘텐츠/스마트 미디어, 융합서비스, 모바일&커뮤니케이션과 같은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되어 살펴볼 수 있었다.




 


 


 


 



정보통신기술(ICT)에 대한 다양한 제품 전시 및 시연이 이루어진 B관에서는 VR/AR 헤드셋 지원 핸드 프리 입력 인터페이스 장치와 디지털 뉴런과 딥 러닝을 위한 콘볼루션 코프로세서 하드웨어 가속기,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실리콘 나노 반도체 기반 IoT 센서 기술을 비롯하여 관련 강연, 기업 채용 박람회, 2018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이 열렸다.



 



 


 


 


또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을 비롯한 주요 업체들은 3D 프린팅 전자소자 기술, 자율주행용 드라이빙 컴퓨팅 하드웨어 플랫폼, 인공지능 딥러닝 프로세서, 지능형 블록체인연구센터의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소개했다.




 


 


 


 


 




그 외에도 Real 3D,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360 VR Live/VOD, 360 영상통화, 8K VR 시네마, 삼성 5G, 국책과제 성과, (초)다시점 AR 실사/CG 실시간 합성 및 재현 등 IT 관련 제품군 전시와 소개가 이루어졌으며 Knomo Korea의 Hypervsn 홀로그램 시연 등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5G 기술 위주로 부스를 마련한 SK텔레콤/ KT/ 퀄컴









SK텔레콤은 5G 상용화를 앞두고 5G를 강조하는 부스를 코엑스 C홀에 마련했다. 5G와 관련한 360 비디오 콜과 HD Mapping Vehicle,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저해상도 영상 (Full HD)을 고품질의 영상 (4K UHD)로 업스케일링, Non HDR 스트림을 HDR로 자동 변환하는 SR+HDR 기술 소개, VR 체험, 5G 퀀텀 (Quantum) 양자암호화통신 솔루션 등을 살펴볼 수 있게 했다.









KT도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5G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5G와 관련한 기술과 시연을 위주로 코엑스 C홀에 부스를 마련했다. 5G 장치를 기반으로 유투브 5G 고화질 영상, 판문점 360 VR, 5G 도쿄 베이 서밋 (일본) 실시간 5G 영상 중계 등 5G 속도를 비교 및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VR 체험, 미세먼지 등 대기의 공기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GiGA IoT Air Map, 스팸차단 전화 앱 후후, GiGa Drive IVI, 차량 안전을 위한 커넥티드 ADAS, 차량 환경 관리 솔루션 등이 전시되어 관람객을 맞이했다.







퀄컴은 스냅드래곤 (Snpadragon) 모바일 프로세서 외에도 네트웍 기술 관련 특허 등을 보유하고 있는데 SKT텔레콤과 KT와 함께 5G 기술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만큼 5G 관련 기술과 모바일 시스템 비교, 자율주행차, 스냅드래곤 프로세서가 들어간 가상현실 VR 기기 오큘러스 Go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와 삼성전자, LG G7 ThinQ vs 갤럭시 S9, LG 씽큐 인공지능 가전 vs 인공지능 QLED TV/ 빅스비 








LG전자는 지난해 LG G6 시리즈 위주로 소개했는데 올해 열린 WIS 2018에서는 LG G7 씽큐 (ThinQ) 신제품과 LG 싱큐 가전들을 위주로 부스를 마련했다. LG G7 씽큐의 특징인 슈퍼브라이트 카메라와 울림통을 기존 대비 10배 늘린 붐박스 스피커,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등 신제품이 가진 장점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인공지능(AI)을 더한 인공지능 가전도 세탁기와 냉장고, LG 휘센 에어컨, LG 올레드 TV AI 씽큐,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등을 전시하고 인공지능 스피커를 씽큐 허브로 연결해 시연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 S8 (Galaxy S8) 시리즈를 소개한데 이어 올해는 새로 등장한 갤럭시 S9 (Galaxy S9) 시리즈를 메인으로 부스를 마련했다. 스마트폰의 슈퍼 슬로우모션이나 카메라, 지원 성능 등을 위주로 체험 부스를 마련했으며 2018 QLED TV는 인공지능 4K Q엔진을 탑재하고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능 등을 탑재했다.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서비스 빅스비 비전, MS 윈도우 MR (Windows Mixed Reality) 지원 HMD 오디세이로 가상현실 VR 체험, 오디세이 게이밍 노트북으로 배틀그라운드 게임 체험, 노트북 펜 시리즈 소개와 체험이 가능하도록 했다.  

 

ⓒ 블루프레임(http://www.bluefra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 , , , , , , , , , , , , , , ,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1 마린  
올해 열린 월드IT쇼에서는 가상현실 VR이 조금은 줄어든 모습이고 5G가 많이 강조되고 삼성 LG는 스마트폰 신작을 많이 소개했군요
맨위로↑